• 최종편집 2020-08-11(화)

완주 결혼이주여성, “전통시장과 같이 가치”

코로나19 극복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9 16: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완주군 결혼이주여성들이 지역경제 살리기에 한 마음으로 뭉쳤다.


29일 완주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소동하)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상권 위축과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전통시장 상인 등을 위해 삼례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장보기.jpg

 

완주군 결혼이주여성, 센터 종사자 및 아이돌보미 등 40여명은 완주군에서 지원받은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지역농산물과 생필품을 구매하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전통시장 살리기에 동참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결혼이주여성 허모씨는 “완주군에서 전국 최초 2차 재난지원금을 지원해줘 우리 가정에 숨통이 트인 것처럼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동하 센터장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고 있는 지역 상인들을 돕기 위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완주군 지역주민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센터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모두가 힘든 시기에 센터에서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해주어 매우 감사하다”며 “모두가 염원하는 만큼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평온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765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완주 결혼이주여성, “전통시장과 같이 가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