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토)

완산구,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추진

- 공적장부에 존재하는 일본인 명의 잔재를 정리하고, 일본 귀속재산 국유화 추진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8 09: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완산구(구청장 황권주)가 광복 75주년을 맞아 조달청과 함께 토지·임야대장에 존재하는 일본식 이름의 공부를 정비해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를 추진한다.


전주시청.png

 

 이 사업은 공적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있는 창씨개명자 성명 복구와 함께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는 일본인·일본기업 등 명의의 재산을 찾아내 국유화 대상으로 이관한다. 


 정비대상은 ▲공부정리 17필 ▲대장자료 40필 ▲등기자료 58필 등 총 115건이다.


 먼저, 구는 오는 9월까지 옛 토지·임야대상 창씨개명 기록 및 제적등본, 등기부등본, 지적대장 등을 조사해 토지 존재유무를 파악하고 공부 정비, 창씨개명 정리 및 공공재산에 해당하는 필지 등을 분류하는 1차 조사를 한다.


 특히, 광복 이후 소유권 변동 없이 일본식 이름으로 등재된 재산은 창씨개명 이전의 성명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공부 정리·작성, 그 외에는 조달청에 국유화 대상으로 이관해 재정수입 확보에 기여한다. 

전체댓글 0

  • 480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완산구,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