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1(화)

완주군 ‘끝나지 않은 멧돼지와의 전쟁’

지난해 대비 4배 육박 포획성과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3 16: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완주군이 야생멧돼지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


23일 완주군은 지난 2019년 경기도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됨에 따라 그해 10월 야생멧돼지 포획단 확대운영에 들어가 전년대비 4배에 육박하는 460여 마리를 포획했다고 밝혔다.


wild-boar-5219653_1920.jpg
▲기사와 관련없는 이미지/ 자료제공:픽사베이

 

전염방지를 위해 직원들이 직접 사체처리 작업에도 동참하고 있다. 


군은 이외에도 전기울타리, 기피제 등을 농가에 적극 지원하면서 농작물 피해 최소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하지만 최상위 포식자인 멧돼지 개체 수가 좀처럼 줄지 않으면서 농가들의 애로사항이 크다. 


임동완 완주군 환경정책팀장은 “주민 농작물 피해현장을 보면 마음이 무겁다”며 “집중포획의 장기화로 행정과 포획단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수확기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과 주민이 서로 협력해 축산농가 전염과 농작물 피해예방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야생동물 및 농작물 피해신고 : 읍면행정복지센터, 완주군 환경과(290-2662)

전체댓글 0

  • 310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완주군 ‘끝나지 않은 멧돼지와의 전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