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2(일)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4 14: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남원경찰서(서장 강태호)는 자체 예산으로 여성들이 안심하고 밤길을 다닐 수 있도록 어두운 골목 길을 안전한 길로 새로 만들었다.

 

6.24 여성안심귀갓길 조성.jpg

 

서남대학교 폐교 이후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광치동 원룸촌 율치마을 입구↔명성원룸 구간(140m) 골목길에 쏠라표지병 설치해 ‘여성 안심귀갓길’로 만들었다.

 

쏠라표지병은 태양광 충전식 발광장치로 지면에 2.4m 간격으로 설치돼 낮에는 태양빛을 지니고 있다가 밤이 되면 가시거리 800m이상 되는 빛을 밝히며 어두운 밤거리를 밝게 해 범죄예방에 크게 도움을 준다.


남원경찰서는 앞으로도 범죄발생이 우려되는 골목길에 대해서도 여성안심귀갓길 조성 사업을 계속 벌여나갈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38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원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內지 쏠라표지병 설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