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수)

전북도, 태풍․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대비 비상근무체제 돌입

5.15~10.15까지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운영, 24시간 철저한 상황관리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0 09: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3923_40173_2004.jpg

 

전라북도는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태풍·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20.5.15 ∼ 10.15 / 5개월간 ,  기상청에서 발표한 전북권 3개월 기상전망을 보면,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강수량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으나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겠고 지역편차가 크겠다고 전망하였다.

 

 

태풍·집중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을 위해, 전북도는 13개 협업기능별 상황근무 원칙을 마련하여 임무·역할을 지정하고 24시간 상황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며, 예비특보단계부터 신속한 상황판단회의 운영과 비상근무체계*를 구축하고, 재난관리시스템을 활용한 보고·대응체계를 가동하여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에 대응할 계획이다.  

   
* (5단계 대응체계) 상시대비, 사전대비, 비상 1·2·3단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재해위험지구, 산사태 취약지역, 대규모 건설공사장 등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추진과 인명피해 우려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예찰 강화를 통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이며, (인명피해 우려 재해취약지역 238개소) 산사태 7, 급경사지 103, 저수지·댐 9, 자연재해위험지구 9, 소규모위험시설 35, 하상도로 8, 지하차도 1, 야영장 1, 기타 65
 
호우 시 차량 침수발생이 우려되는 둔치주차장에 대해서는 강우 예보시 사전 통제 및 대체 주차장 마련으로 차량침수 및 인명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 (둔치주차장 7개소) 전주1, 남원1, 김제1, 장수2, 순창2
 
아울러, 응급복구 인력·장비·자재 현황파악과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비상연락체계 구축, 방역물자 및 재해구호세트 확보·비축으로 재난상황에 대응하고 있으며,  * (재해구호물자) 2,581세트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537개소,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6월말부터는 티브이(TV)와 라디오, 반상회보, 마을방송 등을 활용하여 도민행동요령 등 주민밀착형 예방중심의 홍보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북도는 태풍·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2월 18일부터 5월 14일까지를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기간으로 정하고 인명피해 우려지역 점검 등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에 사전대비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 2월부터 발생된 코로나19 대응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각종 집합교육 등을 서면교육으로 운영하여 집단감염 예방 등에도 관심을 갖고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하였다. 또한, 5월 14일에는 14개 시군 재난관련 실과장이 함께 참여하는 ‘여름철 풍수해 대비 영상회의’를 개최하여 시군별 여름철 자연재난대비 재난상황 대응계획을 최종 점검하였다.
 
   *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추진 테스크포스팀 구성·운영) 도 13개 협업분야 102명
    (13개 협업분야 및 유관기관 상황근무자 현행화) ‘20.3.20 및 (서면교육) ‘20.3.30,
    (도·시군 여름철 풍수해 대책회의) ‘20.5.14, 도 및 14개 시군 재난실과장 / 자연재난과장 주재
 
전북도 관계자는 “최근 10년간 자연재난으로 인해 연평균 2명의 인명피해와 296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도민 스스로가 내 주변의 위험요소에 대한 점검·정비 등을 통한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안전 의식과 생활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6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도, 태풍․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대비 비상근무체제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