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금)

전주덕진소방서, 귀가 중 소방관 교통사고 환자 응급처치

“미담 주인공 서철웅 아중119센터장”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9 14: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귀가 중 소방관 교통사고 환자 응급처치 사진2.jpg

 

전주덕진소방서(서장 제태환)는 교육을 마치고 귀가 중 자신의 본분을 잊지 않고 교통사고 환자에게 응급처치를 시행한 소방관의 눈부신 활약이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7시 30분쯤 전주시 인후동 전주고려병원 사거리에서 차량과 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아중119안전센터에서는 “트럭에 어린아이가 깔렸다”라는 출동 지령을 받고 현장에 도착하였는데 응급처치를 시행하는 한 사람이 있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덕진소방서 아중119안전센터장 서철웅 소방관이었다. 
 
5톤 트레일러트럭 운전석 앞 바퀴에 자전거가 깔려 있었고 어린아이가 앞 바퀴 부근에 누워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서철웅 센터장은 중앙소방학교에서 교육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마침 사고를 목격하고 현장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처치를 시행하여 구급대에게 인계하였다.

 
교통사고 환자 목격 시 응급처치 행동요령으로는 ▲ 자신의 안전을 확보한뒤 119신고 ▲ 차량 밖의 의식 없는 부상자는 반듯하게 눕히고 기도 확보 ▲ 차량 안의 의식 없는 부상자는 머리를 트렁크 쪽으로 눕히고 기도 확보▲ 심각한 외부출혈은 옷과 비닐봉투 등을 활용하여 직적압박 ▲ 상처는 깨끗한 옷가지 등으로 상처보호 ▲ 의식·호흡이 없을 땐 심폐소생술 등이 있다.
 
서철웅 아중119안전센터장은 “소방관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다”며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면 정확한 119신고, 대피 유도,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00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주덕진소방서, 귀가 중 소방관 교통사고 환자 응급처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