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토)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4 09: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청.png

전라북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원부자재 수입선 다변화 및 수출판로 개척 등 기업 수요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전북도는 23일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생산 차질, 수출 및 매출 감소 등의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의 수출 촉진을 위해 추진하는 ‘2020년 전북형 위기대응 바우처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4월 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업체의 바우처 활용계획에 따라 수입선 다변화 및 수출 마케팅 전반에 대해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지원항목을 지원받을 수 있는 맞춤형 지원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사실이 있는 도내 제조‧무역 중소기업이며, 총사업비 2억원이 투입된다. 바우처 지원범위는 수입선 발굴에 필요한 경비, 신용조사, 무역보험, 해외마케팅, 바이어 발굴, 외국어 웹사이트 제작, 홍보동영상‧광고 제작, 시제품 제작‧배송, 컨설팅, 해외규격 인증 등 폭넓은 분야를 지원한다.
 
전북도 이남섭 기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피해 회복의 든든한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계속적으로 수출기업의 판로 개척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여 수출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형 위기대응 바우처 지원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전라북도수출지원관리시스템(https://jbtrade.jeonbuk.go.kr)과 전북경제통상진흥원(www.jbba.kr)에서 내려받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이번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북경제통상진흥원 해외시장팀(063-711-2043)에 문의하면 된다.

전체댓글 0

  • 310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도, 코로나19 피해기업 위기대응 마케팅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