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6(목)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6 11: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성가족과 - 100세 시대 노인일자리로 활력 충전(꽃피는우리동네-주생반송마을).jpg

 

남원시가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총 114억5,500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는 지난해 보다 24억8,000여만원이 증가한 액수이다. 또, 참여 인원도 3,517명으로 590명이 늘었다.

 

남원시 올해 노인 일자리 사업은 31개의 수행기관에서 47개 사업을 1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에서 12개월 동안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보약같은 친구 (노노케어 398명), 지역사회 공익증진을 위해 참여하는 봉사활동 성격의 공익형(마을가꾸기, 스쿨존 교통지원, 노인자치경찰대 등 2,870명), 소규모 매장 및 전문 직종 사업단 등을 운영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시장형(면사랑국수, 시니어건강원, 실버카페 등 140명)이다. 노인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시설에 노인인력을 활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사업에 109명이 참여한다.

 

특히, 남원시는 시 자체예산 7억7,180여만원을 추가로 편성하여 경로당에 식사도우미를 파견하는 ‘고샅밥상’ 사업을 진행한다. 1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간 탄력적으로 운영되며, 경로당 139곳을 대상으로 278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일자리 사업에 참여해 소득도 보전하고 사회참여의 기회도 넓힐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일자리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여 어르신이 살기좋은 고장 남원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은 수행기관별로 발대식을 진행한다. 6일 10시 중앙하이츠콘도에서 대한노인회 사업 참여자 540여명을 대상으로 1차 발대식이 실시된다. 10일 오후 2시에는 270여명을 대상으로 노인복지관에서, 마지막으로 16일~17일 2일간 오후 2시 춘향문화예술회관에서 시니어클럽 사업 참여자 1,519여명의 어르신들이 모여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굳은 다짐의 시간을 갖는다.

태그

전체댓글 0

  • 676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원시, 100세 시대 노인일자리로 활력 충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