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6(월)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1 14: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21 진안군, 태풍으로 인한 위험목 제거 앞장(진안군청 전경사진).JPG

진안군은 21일 농업기술센터에서 미세먼지가 농업인에게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자 양계 사육농가 30여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했다. 농업인의 경우 경운·정지, 정식작업 등으로 높은 농도의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고, 장시간 야외 작업으로 일반인보다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다.
 
유럽,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유기분진 독성증후군, 농부폐증, 직업성천식 등을 대표적인 농업인 직업병으로 연구·관리 중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미세먼지가 관찰되는 날이 늘면서 관련 연구와 농작업 환경 개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진안군은 농촌진흥청 농업인안전보건팀의 연구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이날 검강검진을 진행하고, 양계농가의 진드기, 바퀴벌레, 곰팡이 등에 따른 알레르기 증상, 혈중 면역기계지표, 폐활량 등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다.
 
검사 결과는 농촌진흥청이 수행 중인 ‘미세먼지의 농작업자 영향 실태조사 및 농작업 환경 개선 기술 개발’ 사업의 기초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필환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2019 정부혁신 과제 중 하나인 농업인 재해예방 및 안전보건 관리기반 구축을 위해 농촌진흥청과 협력하여, 농업인이 안전하게 야외 작업할 수 있는 환경 만들기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44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안군, 미세먼지 노출된 양계농가 대상 건강검진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